Let's peel away the shells
Title : VDR 2020 SPRING 'BLUES OF WAR'
Client : VDR
Role : Creative Director
Location : Seoul, South Korea
VDR 2020 SPRING 'BLUES OF WAR'
Blues는 음악의 한 장르로 푸른 빛 우울함을 의미합니다. 기타나 하모니카가 악기의 전부였지만 Blues는 여전히 대중음악의 뿌리입니다. Blues에서 ‘반음’은 피아노처럼 정확하게 오르내리지 않고 이른바 “반 정도 걸친 묘한 반음”을 표현합니다. Blues 특유의 쓸쓸한 감성을 표현하는 기법인 것입니다.
20년 봄 시즌, VDR은 블루스와 밀리터리 장르를 결합하여 블루스의 쓸쓸함을 시즌 전개에 투영하였습니다.
PHOTO         DESIGN         VIDEO
Back to Top